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영천시, 새해 출생아부터 ‘첫만남 이용권’ 200만원
영천시는 올해부터  ‘첫만남 이용권’을 추가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영천시 제공

영천시는 올해부터 기존 출산·양육장려금에 정부가 지원하는 ‘첫만남 이용권’을 추가로 지급한다.

 ‘첫만남 이용권’은 모든 아동의 탄생을 축하하고 출산가정의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사회ㆍ국가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신규 추진하는 제도이다.

 지원대상은  1월 1일 이후 태어나는 모든 출생 아동으로 출생 순위와 관계없이 보호자의 국민행복카드에 이용권(카드 포인트) 형태로 일시 지급된다.

 신청방법은 출생아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 방문하거나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별도로 없으나 사용기간(아동출생일로부터 1년)을 고려하여 사용 종료일 이전에 여유 있게 신청해야 한다.

 최초 지급은 오는 4월 1일부터 시작되며, 예외적으로 2022년 1월~3월생의 경우 2022년 4월 1일부터 2023년 3월 31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지급된 바우처는 유흥ㆍ사행업종, 레저업종 등 지급 목적에서 벗어난 유형으로 분류된 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사용 가능하다.

 영천시 관계자는 “첫만남 이용권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상황에 출산가정의 경제적 양육부담을 덜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영천시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