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상주시, 작년 농특산물 마케팅 1,979억 달성농산물 직거래도 138억 원 달성…2020년 대비 24% 증가
상주시는 지난해 농산물 통합마케팅을 통해 농산물 판매실적이 1,979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상주시 제공

상주시가 2021년 농특산물 마케팅에 1,979억을 달성했다.

상주시조합공동사업법인은 지난해 농산물 통합마케팅을 통한 농산물 판매실적이 1,979억 원으로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변화된 유통구조에 맞춰 유통채널 다변화, 전자상거래 확대, 유관기관과 협력체계 구축 등 전략적이고, 체계적인 마케팅을 대대적으로 펼쳤고, 오이, 복숭아, 포도, 곶감 등 산지 경쟁력을 갖고, 대형유통업체 등과의 교섭력을 높인 것이 주효했다.

이어,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 전속출하조직 육성, 공동선별비, 농산물 마케팅 등 지원정책도 성과에 한몫했다.

상주시조합공동사업법인은 15개 지역농협이 출자하고, 2007년에 출범한 통합마케팅조직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소비시장의 확대, 온라인 소비패턴에 대응하여 다양한 직거래 판로를 확보한 결과, 지난해 138억 원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직매장의 경우 대형마트 등 많은 인파로 인한 코로나 감염 우려로 소형 로컬푸드 직매장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었고, 로컬푸드 품질 만족도가 높아 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매출 안정세를 보였고, 도․농 교류, 직판행사, 기업체 방문 등 오프라인 판촉도 지속해서 지원하여 직거래 판매실적은 매년 8~10%씩 오르고 있다.

특히, 실시간 방송 판매 활용 판로 지원, 홈쇼핑 특별판매전 등 미디어 지원이 뒷받침돼 실적이 더욱 높았다.

상주시 농식품 수출실적은 지난해 870억(총 4,600t)으로 최대의 실적을 올렸다. 7개국 9개 도시의 시장 다변화와 해외 소비추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며, 이 가운데 신선 농산물 수출금액은 340억으로, 경상북도 신선 농산물 수출량의 36% 차지했다.

특히, 샤인머스캣 재배와 생산량 급증에 해외시장을 넓혀 포도 수출의 50%에 해당하는 206억의 실적을 올린 점도 눈여겨볼 일이다.

계속되는 코로나 팬데믹과 글로벌 물류대란에 지역 농식품 수출 경쟁력을 더욱 높여 해외 소비 트랜드에 맞춘 시장개척으로 올해는 1,000억의 수출목표액을 설정하여 추진한다.

최근 농산물 온라인 쇼핑몰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시장변화에 농특산물의 판로 다각화를 꾀하고자 올해 1월, 상주시 온라인 쇼핑몰인‘명실상주몰’을 오픈했으며, 현재 109개 업체가 입점하여 1,938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 설맞이 행사를 포함하여 1월 한 달 동안 대규모 오픈 이벤트 행사, 홍보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139백만 원의 실적으로 올렸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