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해외시장 개척
영천시 ‘스타 샤인머스켓’ 300만 달러 수출베트남·미국·홍콩·캐나다 등 10개국 진출
영천시의 특산품 샤인머스켓. 영천시 제공

영천시의 특산품 샤인머스켓 수출이 300만 달러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국 포도 샤인머스켓 수출액 3천730만 달러 가운데 영천시 포도 샤인머스켓 수출액은 2020년도 239만 달러 보다 35.1% 늘어난 296만 달러로 전국 대비 7.9%를 차지했다.

지난 2018년까지 대부분 수출품목을 차지하던 배 재배면적이 줄면서 과일 수출 감소세가 커지고 있어 수출에 대한 우려가 많았으나, 최근 베트남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포도 수출물량이 확대되면서 과일 수출실적이 크게 늘었다.

특히 2021년 샤인머스켓 수출물량은 162톤으로, 2020년 샤인머스켓 수출 물량 119톤 대비 36% 증가했다. 재배면적도 2021년 기준 689ha로 전국 대비 18%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미국, 홍콩, 캐나다,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국, 캄보디아 등 10여 개국 이상 해외에 수출하여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현재 150여 농가가 참여하고 있다.

수출업체에 따르면 수출농산물 안전성 교육, 수출단지 육성, 신규시장 개척과 온라인 수출상담회 참석, 해외바이어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주요 수출국과의 신뢰관계 유지가 성과를 올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특히 영천시의 저온 저장시설 지원 확대를 통해 장기 저장이 가능해지면서 샤인머스켓 집중 출하 시기 물량 조절로 가격 폭락을 방지할 수 있어 농가소득 안정에 크게 기여하므로 지역농가의 참여가 확대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샤인머스켓 재배 면적으로 생산량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영천시는 대도시 판촉 등 국내 소비를 촉진하고, 베트남·중국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샤인머스켓 품질 향상과 선제적 해외 시장 확보를 통하여 수출을 확대해 포도 재배 농가들의 안정적인 소득 증대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