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해외시장 개척
포항 ‘명품 유기농 부추’ 홍콩 첫 수출 길 올라4월 말까지 수출 후 11월부터 수출 재개...농가 판로 확대 기대
‘명품 유기농 부추’ 수출 상차식 모습.

포항시는 17일 기계면 맥반석 부추작목반 최진석 농장에서 재배해 최초로 홍콩 수출길에 오르는 ‘명품 유기농 부추’의 수출 상차식을 가졌다.

이번에 첫 수출에 성공한 유기농 부추는 포항시 북구 기계면 일원의 친환경농경지에서 재배한 것으로 4월 말까지 수출을 진행하고, 새 작기인 11월부터 수출을 재개해 올해 5톤, 5,000만 원 이상 수출할 것으로 예상돼 부추를 재배하는 농가의 판로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추는 열이 많은 채소로 보존성이 약해 수출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품목 중의 하나이나, 유기농으로 재배된 포항 부추는 유기질 토양에서의 철저한 품질관리로 육질이 단단하고 맛이 좋기로 전국에 정평이 나 있으며 보관도 15일 이상 가능해 이번에 수출에 성공하게 됐다.

포항시 기계면 일원 10여 농가가 12㏊ 시설에서 부추 재배를 하고 있으며, 이번 수출을 계기로 향후 수출전문단지 조성 추진 등 규모화를 통한 품질관리와 상품화를 통해 전국에서 제일 가는 부추생산단지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최제민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부추 재배가 지역에서 제대로 자리를 잡도록 수출지역 다변화 등으로 판로 확대를 지원해, 농가소득을 증대시키고 지역 명품 특산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