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관광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경주’ 25일 열린다‘찬란한 신라 문화, 실크로드로 이어지다’ 주제 다양한 무대 연출
동아시아 문화도시 2022 경주 홍보 포스터. 경주시 제공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경주’ 개막식이 25일 오후 7시에 월정교 특설 무대에서 열린다.

동아시아문화도시 대장정의 문을 열 개막식은 ‘찬란한 신라 문화, 실크로드로 이어지다’라는 주제로 ▶신라의 태동 ▶신라 경주의 번영 ▶화랑, 새로운 통일의 시대를 향하다! ▶평화의 시대 ▶2022 과거와 현재, 삼국의 만남, 새로운 문화, 희망찬 미래 등 공연으로 진행된다.

개막공연은 경주시립고취대를 비롯해 합창단과 극단 등 다양한 예술인들이 무대를 연출할 예정이다.

또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 축제를 함께 할 일본 오이타현과 중국 지난시·원저우시의 공연도 영상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동아시아 청소년 문화예술제 ▶난장! 동아시아를 즐겨라! ▶3국 공통 문화인 ‘등’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전시·체험행사 등 시민과 관광객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축제가 진행된다.

아울러 ▶동아시아 문화 상생 협력 심포지엄 ▶동아시아 주류문화 페스티벌 ▶한·중·일 건축양식 홍보관 ▶한·중·일 전통 양식 포럼 등 학술포럼 등이 진행돼 3국의 다양한 문화 지식을 전달할 예정이다.

개막식을 관람하려면 경주시 홈페이지 또는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경주 홈페이지에서 신청서식을 내려 받아 이메일로 신청하거나 경주시 문화예술과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22일까지 선착순 100명에 한해 신청접수 받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K콘텐츠가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경주가 동아시아문화도시 선도도시로 축제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축제가 동아시아 문화의 연결고리로 각국의 문화를 공유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8회째를 맞은 동아시아문화도시는 한·중·일 3국 간 ‘동아시아 문화 교류와 이해’를 목적으로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각국의 문화도시를 선정해 축제를 이어 오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