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예술/학술
한폭의 그림 같은 알프스 파노라마, 음악으로 감상하세요대구시향 15일 정기연주회... R. 슈트라우스의 ‘알프스 교향곡’ 등 연주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

◆베르디 ‘운명의 힘’ 서곡으로 시작, 첼리스트 여미혜, 하이든 첼로 협주곡 제2번 협연

코로나19의 여파로 클래식 대작에 목말랐던 관객의 기대를 충족시켜 줄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 ‘제483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4월 15일(금)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취임 9년 차에 들어서는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가 지휘를 맡고,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첼리스트 여미혜가 협연한다.

베르디 ‘운명의 힘’ 서곡과 하이든의 첼로 협주곡 제2번이 전반부를 장식하면, 후반부에는 공연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역작 ‘알프스 교향곡’이 펼쳐진다. 이 곡은 워낙 악기 편성이 크고 연주가 까다로워 실황으로 쉽게 만날 수 없기에 클래식 애호가들의 관심이 뜨겁다.

관현악의 귀재였던 슈트라우스는 특수 악기를 활용한 자연 묘사에 탁월한 재능을 보였다. 그런 그의 역량이 집약된 작품이 ‘알프스 교향곡’이다. 산을 사랑했던 슈트라우스는 알프스의 산이 눈 앞에 펼쳐지는 독일 남부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에 산장을 짓고 지휘 활동이 없을 때 그곳에 머물며 작곡을 했다.

이 곡은 슈트라우스가 오케스트라 연주를 위해 쓴 마지막 작품으로, 교향곡이지만 표제가 있고, 자유롭게 구성되어 있다. 각 악장이 아닌 전체가 하나의 악장을 이루는 형태라는 점에서는 교향시에 가깝다. 표제라고 해도 정리된 문장이 아닌 악보 곳곳에 ‘밤’, ‘일출’, ‘정상에서’ 등 짧게 적혀있으며, 방랑자의 시선으로 본 알프스 등산의 여러 장면을 단적으로 묘사하였다.

의 어둠을 뚫고 이른 새벽 알프스의 산을 오르는 방랑자가 장엄한 일출을 맞이한다. 설렘 속에 등산이 시작되고 숲으로 들어가자 시냇가, 시원한 폭포, 드넓은 초원이 나타난다. 잠시 길을 잃거나 빙하와 만나는 등 위험한 순간도 있지만, 정상에 도착 후 자연의 위대함과 인간의 나약함을 자각하며 감상에 젖는다. 점차 해가 기울고, 하산 길에 천둥 번개와 폭풍우를 만난다. 폭풍이 잠잠해지면 다시 태양은 눈부시게 빛나고 일몰의 장관이 펼쳐진다. 밤이 되어 산행의 여운을 간직한 채 이날의 일을 회상하는 것으로 곡은 조용히 마친다.

한편, 이날 공연은 이탈리아 오페라 양식을 완성한 베르디의 대표작 ‘운명의 힘’ 서곡으로 시작한다. ‘운명의 힘’은 제목처럼 운명에 농락당한 인간의 고뇌와 신에 대한 기도를 회화적으로 그린 작품이다. 서곡은 베르디가 특히 정성 들여 쓴 곡으로 완성도가 높고, 독립적으로 자주 연주된다. 운명의 강력한 힘을 나타내듯 관악기의 장중한 울림에 이어 현악기의 휘몰아치는 운명의 소용돌이가 무척 인상적이다.

첼리스트 여미혜.

이어서 첼리스트 여미혜와 함께 하이든의 첼로 협주곡 제2번을 연주한다. 하이든은 약 30여 년 동안 에스테르하지 가문의 궁정악장으로 활약했다. 이 곡은 1783년 궁정악단의 첼리스트 안토닌 크라프트를 위해 만든 것이다.

첼로 협주곡 제2번은 명쾌한 형식과 매끄럽고 우아한 선율의 주제를 가졌다. 또한 첼로의 개성이 충분히 발휘된 화려한 기교, 독주 악기와 오케스트라의 조화 등이 더해져 그야말로 진정한 고전 협주곡의 탄생이었다고 할 수 있다. 우아한 선율이 첼로의 기교로 펼쳐지는 1악장과 서정미 넘치는 노래로 편안한 울림을 선사하는 2악장, 경쾌한 주제가 화려함을 뽐내는 3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일반 R석 3만원, S석 1만 6천원, H석 1만원. 053)250-147.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