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신선한 농산물 다있네” 바로마켓 경북도점 성황리 개장9일부터12월 4일까지, 대구 농업자원관리원에서 매주 토‧일 운영
‘바로마켓 경상북도점’ 개장식 모습. 경북도 제공

지역 대표 농산물 직거래장터 ‘바로마켓 경상북도점’(이하 바로마켓)이 9일 대구 북구 소재 경북도농업자원관리원에 개장했다.

경북도는 농산물 직거래를 활성화해 생산자와-소비자 모두에게 도움 되는 바로마켓을 이달 9일부터 12월 4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운영한다고 밝혔다.

바로마켓이 운영되는 경북농업자원관리원은 부지 약 3300㎡로 반경 3km이내 인구 20만 명이 거주하고 장터반경 500m이내 상업지역과 지상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활용한 소비자 접근성이 매우 좋은 장소다.

지난해 운영결과 27억원의 매출과 10만명이 넘는 고객이 방문하는 등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상황에서도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 판로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

올해 바로마켓에서도 경북 및 대구지역 100여개 농가와 단체에서 생산하고 가공한 300여종의 다양한 농산물을 직거래를 통해 시중가보다 10%이상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구매금액의 5%가 적립되는 고객포인트제 운영과 시중가보다 30%이상 저렴한 특별 할인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개장식 당일에는 ▷경북화훼생산자연합회에서 소비촉진을 위한 꽃 나눔 행사 ▷한국쌀전업농경상북도연합회에서 명품쌀 배부, 떡매치기 체험 ▷지역 대표 과일인 성주 참외와 고령 딸기 특판 행사 ▷행운품 추첨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올해 바로마켓 경북도점 운영횟수를 72회로 계획하고, 매출액 30억원, 방문객수는 12만 명을 목표로 소비자가 질 좋고 안전한 농산물을 고향의 정을 느끼며 즐겁게 구입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협약기관인 롯데GRS에서 대구 수성못 인근에 운영하는 대형커피전문점 ‘엔제리너스 아일랜드점’에 바로마켓 2호점을 개장해 기업과 농업의 상생도 도모한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