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예술/학술
"좌석 100% 개방 추진" 객석 빗장 푸는 지역 공연장들
대구콘서트하우스 제공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 완화 추세에 발맞춰 지역 공연장들이 객석 제한 빗장을 속속 풀고 있다.

14일 대구 지역 공연기관에 따르면 대부분의 공연시설에서 좌석 띄어앉기 운영에 따라 50~70%로 제한한 객석을 앞으로 전석 개방한다.

우선 대구콘서트하우스는 오는 15일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83회 정기연주회를 시작으로 객석을 100% 개방한다.

시향 공연뿐 아니라 시립합창단 공연과 기획·대관공연들도 객석을 완전 개방해 공연장 정상화에 나선다.  대구오페라하우스도 객석 완전 개방을 준비하고 있다. 이달까지 열리는 오페라 공연 '마술피리'는 현행대로 객석 70%로 운영한다.

오는 5월 예정된 '아이다' 공연은 현재 객석 70% 수준에서 티켓을 판매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좌석을 100% 개방할 수 있다. 5~6월까지 좌석을 유동적으로 운영한 뒤 오는 7월부터 객석을 100%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관계자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따라 객석을 운영했지만 방역패스가 해제되면서 관객 및 객석 운영은 공연장이 자체적으로 판단해 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에서는 달서아트센터가 지난해 12월 방역패스 적용과 함께 전 좌석을 개방했고 방역패스와 전자출입명부 해제 이후 지난 2월부터 계속해서 객석을 100% 운영하고 있다.

그간 공연장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 방역수칙에 따라 좌석을 제한적으로 운영해 왔다. 지난해 좌석 운영 비율 지침이 50%로 바뀌면서 공연장이 자체적으로 좌석 운영 방침을 논의·결정하고 있다.

이에 서울을 비롯한 타 시도 공연장은 좌석 운영을 50% 이상 확대하거나 수익형의 대관 공연의 경우 좌석을 100%까지 개방하기도 했다.

대구콘서트하우스 관계자는 "방역 지침을 지키는 한도 내에서 객석 운영을 자유롭게 변동해도 상관없었지만 대구콘서트하우스 경우 지금까지 좌석 운영을 50% 수준으로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