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건강/화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온전한 학교 교육활동으로 일상회복”대구교육청, 5월 2일부터 교육활동 일상회복을 위한 학사운영
대구시교육청은 5월부터 코로나 이전 수준의 온전한 학교 교육활동으로의 일상회복을 위한 학사운영 방안을 안내한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오는 5월 2일부터 초, 중, 고, 특수학교의 모든 학교급에서 코로나 이전 수준의 온전한 학교 교육활동으로의 일상회복을 위한 학사운영 지원 방안을 안내했다.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해제되는 시점에 발맞추어 맞춤형 학교 방역관리로 학교 내 감염 예방 및 학교 현장의 방역부담을 최소화하고, 온전한 학교 교육활동의 일상회복을 추진할 수 있도록 준비기간을 거쳐 4월 25일(월)부터 운영할 수 있도록 하되, 5월 2일부터는 모든 학교에서 교육활동의 일상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안내했다.

이에 따라 5월 2일부터는 방역 목적으로 학급, 학년, 전체학교 대상으로 운영되던 원격수업은 원칙적으로 종료된다. 다만, 확진으로 인해 격리된 학생개인에 대해서는 기존의 원격수업(대체학습)이 계속 지원될 예정이다.

대구시교육청은 2021년부터 정상등교를 추진해 오면서 학교 내 감염 예방을 위해 일부 교육활동은 제한적으로 운영해 왔었다.

그러나 사회적 일상회복 기조에 부응하면서 집단 방역보다는 개인 방역에 초점을 맞추어 마스크 쓰기는 철저하게 유지를 원칙으로 하되, 학급 내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고위험기저질환자와 유증상자 위주로 접촉자를 관리한다.

그 외 일반교실의 개인 칸막이는 학교구성원의 협의와 교육활동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하여 모둠활동 및 토론 수업이 활발히 전개될 수 있도록 했다.

탄력적 학사운영에 따라 수업시간과 휴식시간을 감축 운영해 오던 시정 운영도 학교급별 수업시간(초: 40분, 중: 45분, 고:50분)과 휴식시간(10분)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또한 학급(학년)간 접촉 범위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한적으로 활용되었던 체육관(강당), 특별교실을 활용한 이동식 수업이 교과별 지도계획에 따라 가능하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방역의 틀 안에서 교육청, 직속기관 이외의 외부기관을 통한 학교밖 체험활동이 제한적이었지만, 앞으로는 창의적체험활동과 현장체험학습의 정상운영을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학생들의 정서적 심리적 치유의 장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단, 수학여행과 같은 숙박형 체험학습의 경우는 코로나상황과 방역준비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