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해외시장 개척
농업기술원-케이베리, 경북 딸기 수출육성 업무협약22일 경남 진주 케이베리 본사에서 MOU...마케팅․시장확대 협력
사진은 경북 딸기 알타킹.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농업기술원과 케이베리는 22일 경남 진주 소재 케이베리 본사에서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 고관달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딸기 수출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경북지역 프리미엄 수출용 딸기의 생산 확대, 수출 마케팅 협력 등을 통한 딸기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양 기관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서 경북 육성 딸기 품종의 수출확대를 위한 우량묘 생산과 보급, 수출용 프리미엄 딸기 재배농가 육성 및 생산단지 조성 협력, 딸기 수출 신기술 보급, 수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컨설팅 협력, 물류 효율화, 유통관리, 수출 마케팅 및 수출시장 확대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케이베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지원을 통해 생산자와 수출업체가 공동으로 설립한 딸기 수출 통합조직이다.

김천농협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등 38개 생산자 단체와 경북통상 등 50개 수출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경북의 딸기 수출액은 2017년 22만 달러에서 2021년 92만 달러로 4.2배나 증가했고 홍콩 등 동남아지역에서 유럽까지 신규 시장개척도 활발해서 시장성과 성장 잠재력이 확대되고 있다.

반면 경북은 수출용 딸기 품종의 우량묘 전문 육묘시설이 없어 수출에 필요한 물량을 생산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최근 이상기온과 병해충 피해 영향까지 맞물려 고품질의 딸기를 생산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특화된 상생 협력으로 시너지를 높이고 딸기 수출육성을 위한 실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알타킹 등 경북에서 육성한 딸기 품종들이 해외에서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 항공운송에 필요한 150t/일의 수출 물량을 차질 없이 생산하기 위해 ‘육묘-재배-수확후 관리-수출․유통’등 밸류체인 전반에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기후 변화 걱정 없이 고품질의 딸기를 생산하기 위해 고설수경재배와 ICT 환경 조절 자동화 등 전자농업에 기반한 생산시스템을 구축해 딸기산업을 수출농업으로 대전환하는데 전념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