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예술/학술
안동 유교랜드, 국내 최초 메타버스 박물관으로 재탄생2023년 12월까지 콘텐츠 구축 및 시범 운행, 2024년부터 운영 개시
안동시 유교랜드. 안동시 제공

안동시는 ‘2022년 지역연계 첨단 CT실증사업’공모에 선정되면서 유교랜드를 국내 최초 메타버스안동유교박물관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지역의 박물관 등 공공문화 공간 및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첨단 문화기술 R&D(개발·실증) 지원 및 사업화로 지역 경쟁력을 제고하고 문화기술 생태계를 육성한다.

국비 25억 원과 지방비 18억 원, 자부담 4억5천만 원, 총 48억원을 투입한다.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여 안동에 소재한 ㈜해피스케치, ㈜뉴트로게임즈 외 2개 업체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한다.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하여 현실의 실감 디지털 콘텐츠와 가상을 연결하는 첨단기술 기반 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실증이라는 연구개발 과제를 수행한다.

주요 세부사업으로는 ▲메타안동유교박물관(메타버스 환경구축) ▲메타휴먼(메타버스 음성 대화 인터페이스 구현) ▲버츄얼인플루언서 ▲실감인터랙티브 콘텐츠(미디어아트) ▲LED미디어윌 등이 있다.

올해 연구개발에 착수하여 내년 12월까지 콘텐츠 구축과 시범운행을 한 후 2024년부터 관람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금혜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차세대 미래박물관으로 새롭게 탈바꿈할 유교랜드가 앞으로 안동을 넘어 대한민국 관광의 메카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