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예술/학술
세계 책의 날 ‘대구 올해의 책’과 함께 독서의 즐거움 속으로!대구시 27일 ‘2022 대구 올해의 책’ 선포식·작가 북콘서트 개최
2022 대구 올해의 책 홍보 포스터.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세계 책의 날(4월 23일)을 맞아 ‘2022 대구 올해의 책’ 10권을 선정하고 27일(수) 오후 2시 대구예술발전소 2층 만권당에서 올해의 책 선포식과 북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 1부 선포식에서는 사업취지와 경과보고 후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 각 연령대별로 선정 도서 발표 및 소개가 이어졌고, 2부 북콘서트에서는 ‘나는 아름다워질 때까지 걷기로 했다’의 이자경 작가를 초청해 네 아이와 함께 하는 플로깅 이야기를 나누며 환경문제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대구시가 2016년부터 추진해온 ‘대구 올해의 책’ 사업은 시민이 함께 같은 책을 읽음으로써 책으로 하나 되는 행복한 대구 구현을 위한 독서 캠페인으로 다양한 연령층의 시민 참여를 위해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 세대별로 각 3~4권의 책을 선정한다.

올해의 책 선정은 도서 관련 기관 추천을 시작으로, 사서추천단 심의를 거쳐 토크대구를 통한 온라인 시민투표 후, 도서선정위원회 심의 등 총 4단계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이번 선정도서 10권에는 윤강미 작가, 행사당일 청소년분야 발표를 위해 참여한 유가중학교 학생 등 지역 작가와, 북콘서트 초청도서 등 지역출판사의 작품 3권이 포함되어 있는데, 대구시 관계자는 올해의 책 선정이 시민의 독서증진 지원과 함께 지역 작가 및 출판사 지원으로서의 역할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실시한 ‘2021년 국민 독서실태조사’ 결과 지난 1년간 성인의 연간 종합 독서율은 47.5%, 연간 종합 독서량은 4.5권으로 ’19년에 비해 각각 8.2%p, 3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독서 진흥 사업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으로 부각된다.

선포된 올해의 책들은 공공도서관, 작은도서관 등 관내 도서관과 시내 대형서점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교보문고 전 지점(대구점, 칠곡센터, 반월당 바로드림센터)에서 10% 현장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22 대구 올해의 책=▶어린이 분야: 긴긴밤(루리), 달빛조각(윤강미), 일곱 번째 노란벤치(은영) ▶청소년 분야: 감성21(유가중예비작가반), 순례주택(유은실), 훌훌(문경민) ▶성인 분야(4권) : 나는 아름다워질때까지 걷기로했다(이자경), 식물학자의 노트(신혜우),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김지수), 헌책방 기담 수집가(윤성근)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