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인조흑연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 최종 선정4년간 국비 100억원 확보, 수입의존 인조흑연소재부품 국산화 기대

경상북도의 ‘반도체‧이차전지부품용 인조흑연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100억원(총 사업비 270억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총 270억원(국 100억원, 도 49억원, 구미 12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인조흑연부품 제조 공정 및 성능평가 장비구축(15종)과 센터 건립, 시제품제작, 시장창출지원 등 맞춤형 기업지원을 통해 국내 최초의 인조흑연 특화 기업지원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게 된다.

경북도는 이번에 선정된 사업을 통해 그간 연구개발에 머물렀던 인조흑연 중간재 생산 기술의 사업화‧실증을 도움으로써 인조흑연 생산 전 공정 기술 국산화 뿐 아니라 인조흑연이 활용되는 반도체, 이차전지, 국방 등 고부가가치 산업의 도내 기업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내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인조흑연은 반도체 공정용 부품, 이차전지 음극재, 방열재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고 있으며, 국내시장은 약 1조원 규모이나 국내기술의 부재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간 경북도는 인조흑연의 원천기술을 확보하여 기술자립화를 통한 지역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2018년부터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을 통해 인력양성을 연계한 인조흑연 소재 기술개발을 추진해왔고, 도 자체 기술개발 과제를 발굴‧추진해 산업부 기술개발 과제를 수주해오는 성과도 거두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