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재외동포도 영주로 귀농, 귀촌하세요”영주시, 미국 현지서 ‘재외동포 이주촌 조성 설명회’ 개최
영주시 재외동포 이주촌 조성 현지 설명회 모습.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는 지난 13일부터 3박5일간 일정으로 미국 애틀랜타를 방문해 재외동포 이주촌 조성에 대한 현지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해 10월 재외동포 이주촌 조성을 위해 영주시와 우호교류협약(MOU)을 맺은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가 애틀랜타에서 5월 13일부터 2박3일간 개최되는 총연합회 워크숍에 영주시를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배진태 문화복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영주시 방문단은 이번 기회를 통해 워크샵에 참석하는 100여명의 총연합회 회원에게 살기 좋은 고장으로서의 영주의 장점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재외동포의 고향마을이 되겠다는 포부를 담은 이주촌 조성사업 등에 대해 설명하였고, 이에 총연합회 회원들은 깊은 관심으로 화답했다.

모든 설명이 끝난 뒤에는 실수요자의 반응과 관심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문항으로 구성된 간단한 설문조사도 진행하였고, 그 결과는 향후 사업계획 수립 등에 참고할 계획이다.

시는 이어진 애틀랜타 한인단체장과의 간담회와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방송 출연 등을 통해 사업 홍보를 계속 진행했으며, 16일에는 애틀랜타 인근의 도시 스와니를 방문해 부시장과 면담을 나누는 등 관련 행보를 이어갔다.

시는 연구용역 결과와 이번 미국 현지 설명회를 통해 후보지를 대상으로 접근성과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이주촌 조성을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모국으로 돌아오고 싶어도 갑작스런 생활환경 변화와 정착에 대한 걱정 등의 이유로 이주를 망설이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우리 영주가 동포 여러분들이 금의환향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고향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사업진행 단계별로 동포분들에게 내용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계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방문단에는 (재)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조직위원회 이창구 부위원장도 동행해 전 일정동안 올해 9월 30일부터 10월 23일까지 열리는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에 대해 홍보하고 총연합회 회원 및 애틀랜타 교민을 대상으로 외국 방문객 유치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