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북도, 외국인‧다문화가족 안정적 정착 지원 인프라 구축저출산‧고령화 시대 외국인‧다문화가족 지역발전 원동력 되도록 지원
경상북도는 ‘외국인주민, 북한이탈주민의 정주환경 개선’공모 사업에 2개소가 선정돼 총 8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 사업은 지역주민과 소통·교류를 통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외국인주민․북한이탈주민의 정주환경 개선’공모 사업에 2개소가 선정돼 총 8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 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외국인주민의 생활불편을 해소하고, 지역주민과 소통·교류를 통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위해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지난 1월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해 서류심사와 현지실사 및 사업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전국 14개소가 선정됐다.

경북도는 올해 처음으로 의성군과 고령군 2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먼저, 의성 다인면에는 지역주민과 외국인, 다문화가족이 함께 소통‧교류할 수 있는 공간인 ‘다이룸(多里Room)’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주여성 대상 정착시기별 맞춤 지원서비스, 함께하는 자녀 돌봄 등 외국인과 지역주민이 서로를 포용하고 지역을 성장시켜 나 갈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또 고령은 우곡면 연리 소재 경로당을 리모델링해 지역주민과 외국인이 함께 일하고 배우고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특히, 고령은 단기체류 농업 외국인 근로자 수요가 많은 지역으로 이들이 쉴 수 있는 쉼터 공간을 제공하고 다문화 여성들이 사회에 진출 할 수 있도록 배움터 등을 조성해 외국어 수업 및 취업준비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지금까지 각 지자체에서는 부지매입 및 확보를 완료해 실시설계용역에 돌입한 상태이며, 조속히 착공해 연말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호섭 경북도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지역에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다문화 여성과 외국인은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며 “이들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인프라 확충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