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농기원, 약용작물 우량 품종 개발 나선다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올해 작약, 백지 신품종 개발 추진, 생산성 향상 기대
사진은 의성 작약꽃. 경북도 제공

경북농업기술원은 약용작물의 생산성과 기능성을 높이기 위한 우량품종 개발에 나선다.

약용작물은 육성품종이 많이 없어 대부분 농가에서 재래종으로 재배하고 있으며 자가 채종 종자 및 종근을 사용해 재배하다보니 종자가 섞이고 수량 편차가 심하여 생산성이 낮은 실정이다.

봉화약용작물연구소는 올해부터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약용작물인 작약과 백지의 신품종 개발을 추진한다.

작약은 복통, 위경련의 진정, 진통, 해열, 부인병 치료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되고 있다.

백지는 진통, 해열, 소염, 항균 등의 효능이 있어 한방에서는 감기, 두통, 치통 등의 진통약으로 주로 쓰인다.

현재 작약 재배 농가에서는 분주번식 보다 증식률을 높일 수 있는 실생번식(종자번식)을 많이 이용함으로써 자연교잡종이 많으므로 작약의 생산성 향상과 가공식품 개발을 위해 원료 표준화가 가능한 품종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백지(식물명 : 구릿대)는 내한성이 강하고 생장성이 좋아 전국 어느 지역에서도 재배가 가능하지만 국내 육성 품종이 없어 재래종 재배로 균일도와 품질이 낮은 실정이다.

약용작물은 질병을 치료하거나 건강증진을 위한 한약재로 많이 이용됐으나, 최근에는 기능성 식품, 의약품, 화장품 등의 산업소재로 그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약용작물 품종 개발은 원료의 표준화와 생산성 향상으로 산업 소재의 안정적 수급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봉화약용작물연구소는 꾸준히 품종 육성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2020년에 오미자 대과종(한오미)과 조생종(썸레드)을 품종 출원했다.

특히, 2021년에 품종 출원한 고본 1계통(녹향)은 뿌리가 크고 굵어 대조 품종 대비 근중이 8.6% 무겁고 꽃과 종자 수가 많아 증식에 유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