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영주시, 24일까지 ‘착한가격업소’ 신규 모집선정시 인증표찰, 가게 홍보, 물품 제공 등 인센티브 제공
영주시는 24일까지 저렴한 가격으로 서민 물가 안정에 기여할 ‘착한가격업소’를 신규 모집한다. 영주시 제공

영주시가 이달 13일부터 24일까지 저렴한 가격으로 서민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를 신규 모집한다.

착한가격업소는 저렴한 가격과 청결, 기분 좋은 서비스 제공으로 소비자에게 만족을 제공한 업체를 대상으로 물가안정 도모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정·관리하는 업소다.

현재 영주시에는 △외식업 26개 △이‧미용업 10개 △ 숙박업 1개 등 총 42개 업소가 지정되어 있다.

신청대상은 영주시 내에서 영업중인 외식업, 이·미용업, 세탁업, 숙박업 등 개인서비스 업종이며, 프렌차이즈 업소는 제외된다.

또한 △지역 평균가격을 초과하는 업소 △최근 2년 이내 행정처분을 받은 적이 있는 업소 △최근 1년 이내 휴업한 사실이 있는 업소 △지방비 체납업소 △영업 기간이 6개월 미만인 업소는 신청할 수 없다.

참여 희망 업소는 시청 누리집 고시공고란에 게재된 신청서를 작성해 일자리경제과로 방문 접수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시는 가격, 위생청결, 품질서비스 실태, 옥외가격 표시제와 원산지 표시제 이행 여부 등 선정기준에 따른 현지실사 후 최종심사를 거쳐 오는 7월 착한가격업소를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지정된 착한가격업소는 인증 표찰, 시청 누리집‧홍보 책자 게재, 맞춤형 수요물품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받을 수 있다.

김한득 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여견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불구하고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여 물가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를 발굴하여 홍보 및 경영지원에 적극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