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수출 상담 4천만불, 계약 예상 1천1백만불, 내수 상담 400억‘제20회 대구국제안경전’성황리에 막 내려
제20회 대구국제안경전 현장 사진.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주최하고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원장 진광식)이 주관한 제20회 대구국제안경전(디옵스)이 지난 24일(금)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총 참가업체는 138개 사, 353개 부스 규모로 진행됐으며, 3일 동안 총 1만여 명이 전시회를 방문했다.

수출의 경우 미국, 캐나다,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25개국에서 방문해 활발한 상담을 진행했다. 현장 상담액 4천만불, 계약예상액 1천1백만불에 달해, 해외 바이어 방문이 증가하고 오프라인 전시회가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내수의 경우 현장 상담액이 약 400억원, 계약예상액이 약 30억원으로 집계됐다. 내수 역시 지난해 대비 6~9% 성장해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안광학 업계 경제 회생에 큰 보탬을 될 것으로 기대한다.

미국 CES 2022 혁신상을 수상한 브리즘은 현재 골프 거리측정기 업체 보이스 캐디와 협업해 골프용 스마트 글라스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VIP 손님과 관람객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지난 6월 대구로 본사를 이전한 제이에스아이웨어(대표 임철)는 이번 디옵스에서 자사가 개발한 기업 간 전자상거래(B2B) 웹사이트(안목)를 공개했는데, 중간 유통 구조를 없앤 안경사와 제조사 간 직거래를 통해 가격을 절감할 수 있어 전시회를 방문한 내수 안경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휴브아이웨어(대표 황윤기)는 이번 디옵스를 방문한 미국, 캐나다,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의 바이어와 약 30만불 상당의 상담 성과를 얻어 수출 시장 회복에 자심감을 보였다.

글로벌 안광학 컨퍼런스에서는 스마트 클라스 분야 해외 유명 기업 관계자의 강연이 이어졌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건복 상무는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스마트 글라스 개발 및 적용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안경이 광학적 보조장치에서 디지털 데이터의 보조장치로 발전함을 설명하며, 융복합 아이템으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지난해 프랑스 쥘보(JULBO, 스포츠 글라스 기업)와 함께 스마트 글라스를 출시한 마이크로 올레드사의 자비에 봉쥬르(Xavier Bonjour) 이사는 안경 기업과의 스마트 글라스 콜라보 사례 발표를 통해 향후 한국 안경산업의 미래 발전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제4회 안경 한상대회에서는 미국, 캐나다, 베트남, 필리핀 등 4개국에서 안경 한상들이 참여해 현지 시장 현황 및 정보 교류를 통해 향후 해외 시장을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국가별 수출사례 공유를 통해 현지 시장 애로사항을 타결하기 위한 지속적 네트워킹을 다짐하는 등 향후 이어질 안경 한상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더 높였다.

이 외에도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금형 기술 동향 및 사례 세미나’, ‘2022년 안광학 혁신성장 청년 일자리 교육 세미나’, ‘융복합 안광학 산업 동향 및 전망분석 세미나’ 등이 이어져 전시회 기간 동안 전국 안경사 및 안경광학 학생들의 참여로 성황을 이루었다.

한편 디옵스에 방문하기 어려운 해외 바이어를 만나기 위한 온라인 행사도 함께 진행했으며, ‘해외 라이브 커머스’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참가 기업들의 최신 제품과 기술을 실시간 홍보해 참가 기업의 호평을 얻었다. 전시 라이브 중계는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한국 안경 디지털 수출상담회’에서는 전시회 참가업체를 포함해 총 30개 사가 참여했으며, 해외 바이어 6개국, 17개 사가 참여해 현장에서 활발한 상담을 진행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