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규제 해제’ 약발 안받나? 대구 아파트값 하락폭 확대한국부동산원 '22년 7월 2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규제 해제 이후 둔화했던 대구지역의 아파트 매맷값 하락 폭이 소폭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경제 DB

규제 해제 이후 둔화했던 대구지역의 아파트 매맷값 하락 폭이 확대됐다.

한국부동산원이 14일 발표한 '22년 7월 2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지난 11일 기준 대구의 아파트 매맷값은 지난주와 비교해 0.13% 하락했다. (전국 0.03% 하락)

이는 세종(-0.16%)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은 물론 35주 연속해 내림세를 기록했다.

대구지역의 주간 아파트 매맷값은 규제 해제로 지난주 하락 폭이 축소됐지만 다시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7월 1주 -0.11%→7월 2주 -0.13%)

구·군별로는 중구(-0.22%), 동구(-0.03%), 북구(-0.03%) 등 3곳은 지난주 대비 하락 폭이 축소됐고 서구(-0.12%), 남구(-0.05%), 수성구(-0.12%), 달서구(-0.22%), 달성군(-0.21) 등은 확대됐다.
같은 기간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0.23%) 대비 0.19% 하락했다.

한편 7월 2주 경북지역의 아파트 매맷값과 전셋값은 지난주 상승률(매매 0.00%, 전세 0.05%)과 같은 수준을 유지하며 보합세를 보였다.

한국부동산원 구본일 연구원은 "일부 지역에서 아파트 분양과 매수 등에서 호의적인 분위기가 있기는 하지만 아파트값 내림세가 지속되는 등 대구 전체 아파트 시장에서 규제 해제 효과로 인한 큰 영향은 없다"며 "앞으로도 규제 효과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