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규제 장막 걷어내도 요지부동, 대구 부동산 침체 언제까지
대구 부동산시장이 규제 완화라는 처방에도 침체를 거듭하고 있다. 디지털경제 DB

대구 부동산시장이 규제 완화라는 극약 처방에도 좀 채로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6월 30일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에 따라 대구 7곳(동구·서구·남구·북구·중구·달서구·달성군)이 조정대상지역에서, 수성구는 투기과열지구에서 풀렸지만 청약률 저조에 따른 미분양 증가와 거래가 하락이 계속되고 있다.

2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이 지난 5일부터 시행됐지만 고환율·고물가·고금리 등 3고(高) 위기 상황에 글로벌 경제 위기까지 겹치면서 수요자들이 쉽게 움직이지 않고 있다.

특히 청약시장이 맥을 못추고 있다. 지난 19일 1순위 청약에 나선 남구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는 967가구를 모집하는데 177명이 신청해 모집 가구 수를 채우지 못했다. 북구 관음동에 들어서는 '태왕아너스 프리미어'도 1순위 청약 결과 134가구 모집에 단 17가구만 청약했다.

이들 지역은 현재 재당첨 제한 등 청약 규제에서 자유롭고, 유주택자도 1순위 청약을 할 수 있지만 최근 급격히 인상된 금리 영향으로 시장에 제대로 먹히지 않고 있다. 비규제지역이 되면서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 상환비율(DTI) 등 대출 규제가 완화됐지만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이 커진데 따른 것이다.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꾸준히 오르면서 국내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승한 가운데 조만간 금리가 7%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된 수성구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지난 4~7일 일반분양을 실시한 '시지 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는 모든 면적 1·2순위 청약이 미달됐다. 이 단지는 661가구 모집에서 118가구만 접수해 청약률이 17.8%에 그쳤다.

'범어 자이' 역시 일반분양 399가구 중 1·2순위 합쳐 269가구가 신청해 130가구가 미달되는 등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청약시장 침체에 따른 매수심리 위축으로 미분양 적체는 물론 매매가 하락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말 대구 미분양 주택은 6816가구로 집계됐다. 4월 6827가구보다는 소폭 줄었으나 지난해 말(1977가구)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많다. 앞으로 2년 이내 입주 물량도 6만가구가 넘는다. 올해 하반기 1만1749가구, 내년 3만5619가구, 2024년에는 2만1299가구가 입주 대기 중이다.

아파트 매매가격 역시 지난해 11월 셋째주(-0.02%)부터 시작된 하락세가 36주 연속 계속되는 등 규제 완화에도 가격 반등이 요원하다.

규제 완화가 발표된 이후 7월 첫째주 하락폭이 0.11%에 그쳐 진정된 듯 보였지만 정작 규제 완화가 적용된 7월 둘째주와 셋째주에는 0.13%씩 떨어져 하락폭이 더 커졌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미분양이 7000가구에 달하는데다 고물가, 고금리 등으로 수요자들이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다"며 "사업 지연으로 금융권 이자 부담에 직면한 시행사들이 청약률 저조 속에서도 신규 분양에 나서고 있어 미분양 증가 현상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1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