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과기부-대구시, 2조 2천억원 디지털 혁신 생태계 육성2030년까지 8개 대형프로젝트를 공동 추진
디지털 혁신 비전 선포식 모습. 대구시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구시는 ‘지역·산업 분야별 디지털 융합·혁신 가속화로 국가 디지털 경쟁력 제고’ 를 위해 31일 대구시 수성알파시티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홍준표 대구시장, 박윤규 과기정통부 차관, 홍석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위원, 허성욱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김유현 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장 및 청년기업인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국정과제와 더불어 대통령 대구 지역 공약인 ‘미래 디지털 데이터 산업 거점도시 조성’을 뒷받침하기 위한 대구시 협력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와 대구시는 디지털 경제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 빅데이터(B), 블록체인(B)(이하 ‘ABB’라 한다)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스타디움 구축’, ‘AI자율제조 클러스터 조성’, 국가데이터 허브센터 구축‘ 등 인공지능 관련 예타사업 기획을 추진하여 대구 디지털 혁신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그 이행을 위해 대구시는 대구디지털혁신진흥원(DIP)를 중심으로 2조 2천억원 규모의 ABB 분야 8대 프로젝트를 계획 중으로, 과기정통부는 지역 디지털 혁신 사업 전문 역량을 갖춘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컨설팅을 통해 예비타당성 조사 등의 기획 고도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 미래 50년을 위해서는 대구 산업지도를 개편해야 될 시기”라며 “오늘 협약식을 기점으로 과기정통부와 잘 협력해서 대구를 ABB 산업의 선도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대구에서 디지털 혁신을 이끌 기업들이 육성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 기획을 지원하고, 지역 주도의 디지털 생태계 육성을 위해 대구시와 지속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