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경북콘지원, 29개 기업 유치‧ 청년 100명 고용내년 ‘인건비 지원사업’ 규모 확대…인재 육성 박차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 원경. 경북콘진원 제공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이 운영하는 경북콘텐츠기업지원센터가 기업 지원을 통해 올 상반기 경북 청년 총 62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누적 100명의 고용 성과를 냈다.

작년 12월 포항시 북구 대신동에 개소한 지원센터는 총 29개의 입주기업을 유치한 데 이어, 현재까지 다양한 콘텐츠 제작 지원사업, 판로개척 사업, 전문가 멘토링 등 기업 수요 맞춤형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올해 상반기에만 21개의 입주기업을 지원함으로써 직·간접적으로 신규인력 44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 현재 추가 모집한 신규 입주기업 8개사의 입주가 예정되어 있어 하반기까지 총 70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기업 지원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특히 ‘기업매칭형 콘텐츠인력 양성사업’은 경북 내 14개 기업에서 18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해냈다. 인건비를 지원하고 신규 인력을 대상으로 직무교육까지 제공함으로써 기업이 가진 인재 채용의 부담을 덜어준 것이다.

지원센터는 인재 채용 및 인건비 지원사업에 대한 기업들의 높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 초 사업규모를 확대하여 지역의 인재 양성과 일자리 창출에 더욱 힘쓸 예정이다.

이종수 진흥원장은 “일자리 창출은 지역 콘텐츠 산업 발전에 필수적인 부분이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더 많은 지역 기업과 인재들을 매칭하여 우수 인재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경북 콘텐츠산업 생태계를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