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9월 3주 대구 아파트 전셋값 0.31%↓…역대 최대 낙폭
9월 3주 대구지역 주간 아파트 전셋값이 역대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디지털경제 DB

대구지역의 주간 아파트 전셋값이 역대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이 22일 발표한 '2022년 9월 3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지난 19일 기준 대구지역의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비교해 0.31% 하락했다. (전국 0.19% 하락)

대구지역의 주간 아파트 전셋값 하락률이 '0.3%대'를 기록한 것은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지난 2012년 5월 이후 처음이다.

대구지역의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달 4주 '0.2%대' 하락 폭을 보인 이후 4주 만에 '0.3%대'로 내려가는 등 가파른 내림세를 보였다.

또 지난달 4주(전셋값 -0.26%, 매매가 -0.24%)부터는 하락 폭이 매매가 하락 폭을 앞질렀다.

구·군별로는 달서구(-0.43%)의 하락 폭이 가장 컸고 수성구(-0.38%)와 동구(-0.33%), 달성군(-0.31%) 등이 '0.3%대' 하락 폭을 보였다.

한국부동산원은 전반적으로 전세 수요 감소로 내림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달서구는 상인·본리동 주요 단지 위주로, 수성는 범어·만촌동 위주로 하락 폭이 컸다고 분석했다.

9월 3주 아파트 매매가도 0.24%가 하락하면서 전주(-0.22%) 대비 하락 폭이 확대했다.

한편 9월 3주 경북지역의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주 대비 0.06%가, 전셋값은 0.02%가 각각 하락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