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케이메디허브, 공공기관 최대 규모 GMP설비 가동신규 고형제 제조설비 구축으로 기존 보유한 장비 생산량의 5배 생산
케이메디허브는 신규 설비를 도입하여, 임상 3상부터 시판용 생산까지 가능한 생산설비를 신규로 구축하였다. 사진은 케이메디허브 전경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 의약생산센터는 임상 3상부터 시판용 생산까지 제조가 가능한 고형제 생산설비가 신규로 구축되었다.

이번에 신규로 구축되어 가동이 가능한 장비는 유동층과립기와 하이스피드믹서이다.

유동층 과립기는 최대 생산용량이 50kg까지 가능해져 기존에 의약생산센터에 보유한 장비생산량의 약 5배를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유동층 과립기는 알약, 캡슐과 같은 경구용 고형제에서 많이 사용하는 장비로 이번 신규장비 도입으로 공공기관으로서 국내 최대 규모를 확보하게 되었다.

설비도입으로 인해 생산 효율성을 높여 고품질의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제공 가능하며 고형제 라인 제조라인 운용이 다양해지게 되어 기업의 수요자 맞춤형 기술서비스도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의약생산센터는 제조 품질관리 인증을 획득하고 유럽임상을 위한 감사(QP Audit)를 여러 차례 수감하여 통과한 이력을 갖고 있는 등 기업들의 임상약을 꾸준히 지원하며 의약품 생산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제조설비를 구축하고 지원하여 기업들이 원활히 신약개발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며 “의약생산센터가 공공기관으로써 위탁개발생산(CDMO)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