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DGB금융 신종자본증권 발행…최대 1500억 모집
DGB대구은행 제2본점. DGB금융 제공

DGB금융그룹이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최대 1500억 원까지 조달하기로 했다.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만기가 없는 영구채지만 5년의 중도상환옵션(콜옵션)을 부여해 발행된다. BIS자기자본비율 제고 목적이며 운영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신종자본증권은 금융사들의 대표적인 자본조달 방법으로 선순위채·후순위채보다 변제 순위가 더 후순위여서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로 발행된다.

금융지주사와 은행이 발행하는 신종자본증권은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뛰어나 리테일 시장에서 투자 인기가 높은 상품으로 인식돼 해마다 발행 물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 올해 9월까지 자금시장에서 9조 원의 물량이 발행됐다.

앞서 DGB금융은 2021년 두 차례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다. 2021년 2월에는 ESG 채권 형태로 1천억 원 모집에 총 3660억 원의 수요가 몰렸고, 9월에는 1천억 원 모집에 총 1450억 원의 수요를 이끌어내며 흥행에 성공했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1년여 만에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하는 만큼 높은 수요 예측을 기대한다"며 "BIS자기자본비율이 소폭 개선되고 건전성도 탄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