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안동 꿀고구마 8.4톤 홍콩 수출길 오른다20일 안동와룡농협산지유통센터에서 첫 수출 상차
안동 꿀 고구마의 홍콩 수출을 위한 상차식 모습. 안동시 제공

2022년산 안동 꿀고구마가 홍콩으로 본격 수출길에 오른다.

20일 안동와룡농협산지유통센터에서 안동 꿀 고구마의 홍콩 수출을 위한 상차식이 열렸다.

이번에 수출되는 고구마는 와룡속깊은고구마 수출작목반에서 수확한 2022년산 꿀고구마로 물량은 8.4톤이다. 상자(10kg)당 2만8천 원 정도로 수출업체(원단상사)를 통해 진행하게 된다.

특히, 안동 꿀 고구마는 입자가 굵어 물빠짐이 좋은 마사토와 황토 등 좋은 토양에서 재배되어 당도가 높아 홍콩 등 동남아지역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섬유질이 많아 배변을 촉진 시키는 작용을 하고 피로회복 및 식욕증진에 도움을 주며, 특히 다이어트에 효과가 좋아 홍콩 소비자들이 웰빙 농산물로 선호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와 글로벌 물류대란으로 대부분의 농산물 수출이 부진했으나 안동 꿀고구마는 품질 고급화와 엄격한 선별로 현지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수출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안동 꿀고구마는 홍콩과 싱가포르 등지에 총 17톤 약 3만 6천 달러 어치가 수출되었다.

안동시 관계자는 “국내 농산물의 가격지지와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시·지역농협·생산농가 등이 수출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