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곤충산업 육성 공모사업 2개 동시 선정곤충먹이원 대량생산에서 양잠산물 유통활성화까지 지원
영덕군양잠영농조합법인에서 사육중인 누에.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내년도 곤충산업 육성지원 공모 사업인「곤충산업화지원」,「곤충유통사업지원」2개 분야에 동시 선정됐다.

이는 지난 6월에 공모 선정된 200억원 규모의 곤충ㆍ양잠원료 대량 생산-가공-지원시설을 집적화하는「곤충ㆍ양잠산업 거점단지 조성」사업과 더해져 지역 곤충ㆍ양잠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사업은 9월 전국 지자체 공모 신청 후 현장실사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경북에서는 곤충산업화지원에 나누담농업회사법인(상주 은척면), 곤충유통사업지원은 신영덕군양잠영농조합법인(영덕 영해면)이 각각 선정됐다.

총사업비 12.4억원(국비 4.2억원, 지방비 5.2억원, 기타 3억원)으로 곤충먹이원 대량 공급체계와 양잠산물(누에) 유통 시스템을 구축해 나간다.

곤충산업화 지원사업(10억원)에 선정된 나누담농업회사법인은 도내 선도농가들과 협력해 흰점박이꽃무지의 균일한 먹이원(발효톱밥)을 대량생산 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한다.

곤충유통사업 지원사업(2.4억원)은 신영덕군양잠영농조합법인을 중심으로 양잠농가들과 4개 협력기관*이 참여해 누에를 활용한 신제품 및 브랜드 개발, 누에제품 판로확대 및 홍보ㆍ마케팅 지원, 농가조직화 등의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공모선정은 균일한 곤충먹이원 공급으로 곤충농가의 생산량 향상과 노동력ㆍ경영비 절감은 물론, 양잠산업이 새롭게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며, “최근 식용곤충은 미래 식의약품 소재로서 전 세계적으로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고 있으며 우리 도가 곤충ㆍ양잠산업 육성에 집중하는 것은 미래 농업ㆍ농촌을 위한 투자이다”라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