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지역 기업 절반, 올해 목표치 달성 어렵다10곳 중 9곳… 내년 경제 상황 전망 '불황’
사진은 대구성서산업단지. 디지털경제DB

대구지역 기업의 절반은 올해 목표치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또 10곳 가운데 9곳은 내년 경제 상황이 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상공회의소가 최근 대구지역 25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54.2%가 "올해 초 세운 목표치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반면에 목표치 초과 달성을 전망한 기업은 5.3%에 그쳤다. 특히 건설업은 목표치 초과 달성을 전망한 기업이 1곳도 없었다.

목표치 달성을 가로막은 요인으로는 내수시장 둔화(56.3%)와 원자재 수급·물류 불안(37.8%) 등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인건비 증가 등 고용환경 변화, 수출 둔화, 환율 상승에 따른 수입 비용 증가, 전기·수도료 등 제조경비 증가 등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유통·서비스업은 '내수시장 둔화'를, 건설업은 '고용환경 변화'를 각각 1순위로 꼽았다.

그렇다면 내년에는 경제 상황이 좀 나아질까? 응답 기업의 93.6%, 즉 10곳 가운데 9곳 이상이 '불황'으로 전망했다.

이는 올해 불황 전망치(63.3%)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대구기업들은 올해보다 내년 경제 상황이 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그 이유로는 금리 인상과 자금경색에 따른 자금 조달 애로, 인플레이션에 따른 민간 소비 위축, 세계 경제 회복 불확실성 증가, 환율 등 대외 경제지표의 변동성 심화 등이 제시됐다.

한편 올해 대구 경제와 관련해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로는 '경기 침체', '불황', '어려움' 등이었고 3대 이슈로는 부동산시장 침체, 3고 현상, 민선 8기 출범 등이 선정됐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