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사업 확장 나선 화성산업, 메리츠자산운용 지분 인수
화성산업 제공

대구지역 건설업체인 화성산업이 사업 확장에 나섰다.

화성산업은 지난 6일 메리츠자산운용 지분 인수를 위한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메리츠자산운용은 메리츠금융지주의 자회사로서 총운용자산(AUM)이 3조 원에 이르는 국내 중견 종합자산운용사다.

화성산업은 사모펀드 운용사인 KCGI와 함께 지분 100%를 공동 인수했다. 6월쯤 금융당국의 승인 절차가 마무리되면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해 경영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화성산업이 최근 거시경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메리츠자산운용 지분 인수에 나선 것은 미래 성장 잠재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 지분 인수는 이종원 회장이 직접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특히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가치 투자를 지향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회장 역량이 이번에도 제대로 발휘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화성산업은 지분 인수를 통해 사업 확장과 수익 구조 다변화, 부동산 개발 사업 참여 기회 확보 등의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화성산업은 공동 인수 파트너 KCGI와도 ESG 경영 구현, 미래 신사업 발굴,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 등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화성산업 관계자는 "건자재 가격 인상, 금리 상승, 부동산 경기침체와 신용경색 등 대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해 이번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며 "최근 자산운용사의 부동산 투자가 확대되는 것에 주목해 볼 때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