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건강/화제
충원 미달에 지원자 0명까지…지방대 미달 위기 가속화경북 10곳, 경남 4곳, 전남 4곳, 부산 2곳, 충남 2곳, 충북 2곳 등
지방대 신입생 모집 위기를 보도하고 있는 방송. 한상갑 기자

학령 인구 감소로 비수도권 지방대를 중심으로 신입생 미달 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다.

23일 입시업계에 따르면 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에서 경쟁률이 6대 1을 넘지 않는 4년제 대학은 96곳이다.

이 가운데 지방대는 절반을 훌쩍 넘는 77곳이다. 정시 모집에서도 사실상 충원 미달인 경쟁률 3대 1 미만인 대학 68곳 중 87%인 59곳이 지방대이다.

지원자가 전무한 학과도 매년 늘어나면서 올해 정시 모집에선 전국 26개 학과 지원자가 한 명도 없었다.

지역별로 보면 경북 10곳, 경남 4곳, 전남 4곳, 부산 2곳, 충남 2곳, 충북 2곳, 강원 1곳, 전북 1곳으로 모두 지방 소재 대학 학과들이다.

내년도 신입생 충원난은 한층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집계한 올해 고등학교 3학년 학생 수는 사상 처음 40만 명 아래로 떨어진 39만 8천여 명이다.

2024학년도 대입 선발 인원은 총 51만 명(4년제 34만 4천명, 전문대 16만 6천명)이다.

재수생 등을 포함해도 신입생 입학 자원이 4만~5만 명이 부족할 것으로 보여 지방대를 중심으로 역대급 신입생 미달 사태가 우려된다.

지방대들은 장학금과 기숙사 비용 혜택 등을 내걸며 신입생 모시기에 나서고 있지만 정원 미달 위기를 막기엔 역부족이다.

대구 지역 4년제 대학 관계자는 "학령 인구가 급속하게 감소하면서 특히 지방대학의 어려움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엄청난 규모의 장학금이나 노트북 지급 등의 당근책이 아무런 효과가 없는 형국"이라고 실태를 설명했다.

이어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입학 정원 감축밖에 길이 없다"며 "지방대학만의 정원 감축은 지방 소멸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수도권 대학을 포함한 전국 단위의 정원 조정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원 미달 위기가 지방대학에 우선 나타난 것일 뿐 학령 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는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는 지적도 있다.

경북 지역 4년제 대학 관계자는 "신입생 모집 위기가 당장 눈 앞에 펼쳐지지 않는 것일 뿐 이 파고가 지방을 거쳐 수도권 대학들에도 덮칠 것"이라며 "실제 수도권 대학 중에서도 정원을 채우지 못한 학교들도 있다"고 말했다.

학령 인구 감소라는 변수에 이어 대학 교육 자체의 패러다임도 변화되는 만큼 차제에 대학들이 미래 교육을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북의 한 대학 관계자는 "단순한 지식 전달이 아니라 창의적이고 융합적인 사고를 키우기 위해 교육의 기존 방식과 내용이 모두 달라져야 하는 때"라며 "학령 인구 감소 위기 외에 미래 교육에 대한 요구로 인한 위기도 복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위기를 계기로 지방 중대형 대학과 수도권 대학들이 미래 교육과 경쟁력에 관한 고민을 해야 할 때"라며 "교육 시장 수요에 대비하지 못하면 지방 소재 대형대학들도 자칫 미충원 사태가 현실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