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지난해 땅값, 대구 2.55%·경북 1.75% 올랐다대구 토지 거래량 54.6%↓…전국 1위
22년 연간 전국 지가변동률. 국토교통부 제공

지난해 대구·경북지역의 땅값은 대구 2.55%, 북 1.75% 올랐지만 상승률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 토지 거래량은 전국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2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대구지역의 지가는 2.55%가 상승해 전국 평균(2.73%)보다 낮았다. 또 상승 폭도 전년도 4.38% 대비 1.83%p 감소했다.

같은 기간 경북지역의 지가는 1.75%가 상승해 전년도(2.29%) 대비 0.54%p 감소했다.

다만 오는 7월 대구로 편입되는 군위군(4.36%)과 울릉군(4.07) 등은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지난해 토지 거래량을 보면 대구는 전년도 대비 54.6% 감소해 전국 1위를 기록했고 경북은 25.7% 감소해 전국 평균 33.0%보다 낮았다.

건축물을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도 대구는 38.8%(전국 1위)가, 경북은 19.4%가 각각 감소했다. (전국 22.0%)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