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 에너지취약계층 특별난방비 58억 원 긴급지원에너지바우처 미수혜 가구 및 차상위계층 등 5800 가구에 가구당 10만 원 지원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가파른 에너지 가격 상승과 지속되는 한파에 저소득 가구의 난방비 부담 경감을 위해 에너지 취약가구에 특별난방비 지원을 결정했다.

대구시는 정부가 겨울철 난방지원 대책으로 난방비를 대폭 인상 지원 결정한 것에 대응하여, 기존 난방지원사업의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에 대해 난방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정부 에너지바우처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기초생활보장수급 대상 4100여 가구와 난방비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인 차상위계층 1700여 가구를 포함해 총 5800여 가구에 가구당 10만 원을 지급하여 총 58억 원 규모로 지원할 계획이다.

사회복지시설은 운영비 내에서 난방비를 우선 사용하도록 안내되었으며, 건강취약계층인 어르신이 이용하는 경로당은 난방비를 동절기 전년대비 5만 원 인상한 월 37만 원을 지원하고 있으나, 부족할 경우 운영비로 우선 활용하고 부족시 추가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난방비 특별지원을 통해 정부 난방비 지원에서 소외된 취약계층에 더욱 도탑고 따뜻한 겨울나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