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주시, 원자력 추진 선박·해양시스템 기술개발 MOU 체결대형해운사 HMM, 장금상선 등 9개 기관 상호협약 체결
경주시는 9일 대형해운사 HMM, 장금상선 등 9개 기관과 함께 ‘원자력 추진 선박·해양시스템 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9일 대형해운사 HMM(옛 현대상선), 장금상선(영문명 Sinokor) 등 9개 기관과 함께 ‘원자력 추진 선박·해양시스템 기술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원자력 선박·해양시스템 기술개발과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과 국가 해운 및 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추진됐다.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경주시를 비롯해 경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한국선급, 장금상선(주), 우양상선(주), HMM(주), 에이치라인해운(주) 9개 기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9개 기관은 △해양용 소형모듈원자로 개발 및 실증 △원자로-선박·해양시스템 인터페이스 기술개발 △소형모듈원자로 추진 선박·해양시스템 기술개발 △소형모듈원자로 활용 해양그린수소생산 기술개발 △선박·해양-원자력시스템 운영 전문 인력 양성 등 산업 인프라 구축 △관련 인허가 대응 체계 구상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소형모듈원자로(SMR)가 디젤엔진 대체를 위한 해양선박에너지원으로 급부상함에 따라 대형선박 추진용 SMR(용융염원자로 등) 기술을 개발하고 향후 실증을 통한 상용화 협력 기반을 구축한다는 점과 HMM, 장금상선 등 국내 TOP3 대형 해운사가 참여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9개 기관이 손잡고 개발에 나설 용융염원자로(MSR)는 핵연료를 교체할 필요가 없는데다, 외부 노출 시 자연적으로 고체화되는 특성으로 방사능 누출 우려가 적어 해양선박에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고도의 안전성을 가짐에도 구조가 매우 단순해 소형화 설계가 가능하다는 점 또한 해양 활용에 적합한 이유로 주목받고 있다.

이미 EU, 미국 등 주요국들은 원자력을 활용한 친환경선박 기술개발 및 보급을 위해 다양한 중장기 계획을 발표한 바 있고, 우리 정부도 지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해양, 우주 활용을 위한 차세대 원자력 기술을 12대 국가전략기술로 선정하고 관련 기술개발이 한창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해 국제해사기구(IMO)가 해양선박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50년까지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 대비 50%로 감축하겠다는 온실가스 감축 규제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가속화 됐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HMM(주), 장금상선(주), 에이치라인해운(주), 우양상선(주)는 컨테이너선, LNG운반선 분야에서 대표 해운사 관계자들은 “대형 선박의 탄소중립 실현은 향후 해운업계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반드시 해결되어야할 과제임은 물론, 장래 업계의 명운이 걸린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세계 최고의 원자로 원천기술을 보유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국내외 68개 지부를 보유한 한국선급의 선박 안전설계 기술이 모아져 해양운송 분야 일대 혁신이 일어날 것으로 경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원자력의 해양에너지원 활용은 SMR 등 미래원자로의 핵심 개발분야이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기술개발을 위한 마중물이 되어 국가 해운 및 차세대 원전 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