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케이메디허브, AI 활용 진보된 코로나 치료제 연구기존의 단백질 억제 방식 아닌 표적 치료 개발하기로
 사진은 단백질 구조 기반 신약개발 연구 모습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치료 효과가 더욱 분명한 단백질 표적 감염병 치료제를 개발해 또다시 닥칠지 모를 팬데믹을 대비하기로 했다.

기존 감염병 치료제는 RNA 의존적 RNA 중합 효소와 특정 단백질 분해 효소의 활성을 억제만으로는 충분한 치료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케이메디허브는 ㈜칼리시(대표 최재문)와 단백질 구조분석 기술 및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파마코-넷’을 활용해 차세대 감염병 신약개발 연구를 시작한다.

양측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하는 ‘구조기반 백신설계 기술상용화 사업’을 통해 RNA 바이러스의 필수 효소 단백질을 타깃으로 바이러스 단백질을 직접 억제하여 효율적인 차세대 감염병 신약개발 공동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Gilead Sciences의 램데시비르, Merck의 몰누피라비르, Pfizer의 팍스로비드)들은 RNA 의존적 중합 효소와 특정 단백질 분해 효소의 활성을 억제해서 치료 효과를 내고 있으나, 억제만으로는 치료제로 충분한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코로나 이후에도 감염병 위험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완벽한 억제를 위해서 신규 효소 단백질을 표적으로 약물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

진보된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및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RNA 바이러스 필수 효소 단백질 기반의 치료제 개발 연구를 위해 케이메디허브와 칼리시가 힘을 합쳤다.

㈜칼리시는 인공지능 신약개발 전문 기업으로 표적 단백질과 화합물 간 상호작용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플랫폼 ‘파마코-넷’을 개발했다.

파마코-넷은 표적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활용하면서 바이오 데이터를 인공지능에 접목할 수 있는 진화형 오픈 플랫폼 형태로, 단시간에 우수한 후보물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연구는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원센터 구조분석팀(팀장 홍은미)이 주도하고 있으며 홍은미 팀장은 구조기반 백신설계 기술상용화 사업에서 공동연구책임자를 맡고 있는 단백질 구조 분석 전문가다.

재단은 단백질구조 기반의 신약개발 연구팀과 단백질 3차원 구조를 인공지능으로 해석하는 ㈜칼리시의 협업이 항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시너지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또 다른 팬데믹이 벌어지기 전에 여러 가지 방법으로 치료제 개발연구를 해둬야 한다”라며 “단백질 억제 방식이 효과가 떨어진다면 단백질 표적 치료제도 연구해 다음번 팬데믹에 대비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