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상반기 5060 신중년 기업 자문 전문위원 모집만 50~69세 신중년 퇴직자 전문성 활용, 기업 애로사항 해결

대구시가 5060 신중년 퇴직자의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 관련 분야별 기업 자문을 지원하는 ‘신중년 기업 맞춤형 자문(컨설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만 50세 이상 69세 이하 신중년 퇴직자가 가진 퇴직 전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하여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전략·마케팅홍보·인사노무·재무회계금융·법률법무 등 경영 전반에 대해 자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상반기(4~7월)에 활동할 30명을 3월 7일(화)부터 3월 17일(금)까지 모집하며, 만 50세 이상 69세 이하 미취업자 중 해당 분야 경력 3년 이상 또는 국가기술자격 소지자가 참여 대상이다.

선발된 사람은 대구경영자총협회 소속으로 4개월간 자문 전문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본인의 퇴직 전 경력을 살려, 현장을 찾아가서 전문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경영 전반에 대한 자문을 시행한다.

처우는 1일 5시간 근무 시 월 130만 원 정도의 급여와 4대 보험 가입 등을 지원받는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구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 또는 운영 기관인 대구경영자총협회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은 대구경영자총협회 기업지원본부(대구광역시 서구 서대구로 128)로 하면 된다.

안중곤 대구시 경제국장은 “신중년 기업 맞춤형 자문(컨설팅) 지원사업은 5060세대 은퇴자들의 사회 재참여를 지원하고, 퇴직 전 전문경력을 활용하여 지역 중소기업의 애로사항도 해결하는 사업이다”라며, “관심 있는 신중년분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053)565-8781.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