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 중·남·수성구·경북 포항·경주 미분양관리지역 재지정

대구 중·남·수성구와 경북 포항·경주 등 5개 지역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재지정됐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최근 제74차 미분양관리지역 13곳을 선정·공고했다.

이는 제73차 미분양관리지역보다 3곳(인천 중구, 울산 남구, 전북 군산시)이 늘어난 것으로 대구·경북이 5곳으로 38.5%를 차지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지난달 말 미분양 가구 수를 1천 가구 이상으로 높이는 등 미분양 관리지역 기정 기준을 완화했지만 오히려 관리지역은 3곳이 더 늘어났다.

1월 말 기준 대구지역의 미분양 아파트는 1만 3565가구로 이 가운데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된 3개 지역(중구 1094가구, 남구 3083가구, 수성구 3240가구)이 7417가구로 54.7%를 차지했다.

또 경북지역은 미분양관리지역의 지정된 포항(5933가구)과 경주(1460가구)가 7393가구로 전체 미분양 아파트(9221가구)의 80.2%를 차지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