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디지털기술 활용한 경북 문화유산 콘텐츠화 전력”한국 최초 3D 애니메이션‘토우대장차차’ 작가 유철균 경북연구원장
서울 경복궁 지하철역 기마인물형토기 홍보판 제막식 모습.

경북연구원(원장 유철균)은 가상공간에서 천년 신라(서라벌)를 시간여행 하듯이 경험할 수 있는 문화유산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문화유산 향유방식이 변화하면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고증이 어려운 문화유산을 보존·복원, 체험·관람하는 콘텐츠가 주목받고 있다.

경북연구원은 고대 4대 도시인 신라(서라벌)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실체적 복원 및 원형 보존, 관광자원화 및 연관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지라고 보고, 신라(서라벌)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위해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

연구원에서는 ‘천년 신라왕경 디지털체험 연구지원’, ‘신라왕경 메타버스 플랫폼 및 사업화 계획’ 등을 수행하면서 신라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이화여자대학교대학원 디지털미디어학부 교수를 역임한 유철균 원장은 신라(서라벌)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유원장은 2000년대 초반 이미 『디지털 스토리텔링』, 『한국형 디지털 스토리텔링』 등의 저서를 출간한 바 있는 디지털콘텐츠 전문가이다. 2007년에는 한국최초 3D 애니메이션인 토우대장차차 시나리오를 쓴 바 있다.

유철균 원장이 쓴 토우대장차차는 경주 금령총에서 출토된 도제기마인물상(국보 제91호)을 소재로 한 애니메이션으로, 경주엑스포공원 곳곳에서 영상으로 재생되고 있다. 이러한 연으로 유원장은 3월 24일 경복궁역사 내 신라기마인물형석상에 경주관광홍보판을 부착하는 제막식에 참석하였다.

유철균 경북연구원장은 “서울 중심지에서 도제기마인물상이 경북관광을 홍보하게 되어 토우대장차차 작가로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디지털콘텐츠 제작에 앞장서서 경북의 문화유산을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