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케이메디허브, 해외 48개국에 지식재산권 출원급성 골수성 백혈병, 뇌암, 간암, 치매, 알츠하이머 등 치료물질 기술이전
케이메디허브는 650여건의 지식재산권 출원 및 등록을 하였고, 48개국 해외 지식재산권을 출원하였다. 사진은 케이메디허브 건물 및 로고.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합성신약 및 첨단의료기기 연구개발 및 사업화의 전주기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유일한 기관으로 우수한 지식재산권 확보와 기술이전·사업화 성과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보유하고 있는 지식재산권의 출원 및 등록 성과는 약 650여 건으로 이를 기반으로 첨단의료산업의 기술혁신과 기술전파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재단은 혁신적인 신약개발 및 글로벌 의료기기 산업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특히 기술이전 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위해 미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칠레 등 총 48개국에 지식재산권을 출원했으며, 전체 재단 보유 지식재산권의 해외출원 비율이 38%를 차지하고 있다.

신약분야에서 해외 지식재산권을 많이 확보하고 있으며, 이는 재단의 기술을 도입한 기업이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시장독점권을 확보하는데 훨씬 수월하다는 강점이 있다.

케이메디허브는 약 650여 건의 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기술이전·사업화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신약분야에서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 뇌암, 간암, 치매, 알츠하이며, 난소암 등의 치료물질이 기술이전에 성공하여 현재 제약산업 발전을 위하여 기여하고 있다.

의료기기분야에서는 두개골 절개 없이 초음파로 약물을 전달하는 기술, 디지털 헬스케어인 비대면 생체신호측정기술이 있다.

또한, 의료기기 디자인 분야에서도 기술이전 성과를 도출하여 의료기기의 기능적 우수성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심미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케이메디허브는 적극적인 수요기업 발굴과 재단 보유기술 홍보를 위하여 코아멕스(대한민국 국제 첨단의료기기 및 의료산업전), 바이오 코리아, 키메스, 인터비즈 바이오파트너링 & 투자포럼, 메디텍 등 다양한 기술이전·사업화 행사를 주관하거나 참여해 지속적인 기술이전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글로벌 제약 및 의료기기 시장에 재단이 보유한 우수 기술이 널리 전파될 수 있도록 지식재산권 확보와 기술이전·사업화 성과 도출을 위하여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