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주)서한 29일 주총 "올해 수주 목표 1조1천억원"작년 매출액 7303억원…5년 연속 대구건설사 1위
정우필 사장이 주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한 제공

(주)서한은 29일 본사에서 제47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재무제표 승인과 사외이사 연임 등 4개 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서한은 이날 주총에서 지난해 매출액은 7303억 원으로 5년 연속 대구 건설업계 1위, 영업이익 589억 원, 당기순이익 393억 원 등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보통주 1주당 50원 배당)

서한은 올해 수주 목표 1조 1천억 원, 기성 7천억 원 달성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위해 모든 직원의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주택경기를 고려해 자체 사업 확대보다는 도심재생프로젝트와 임대사업 특화, 역외사업 등으로 사업방식을 다변화하고 노년 인구 증가에 대비한 블록형 단독주택 등 새로운 형태의 주거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정우필 대표이사 사장은 "건설사로서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지만 우리는 위기 속에서 돌파구를 찾으며 기회를 만들어 왔다"며 "지속적인 안전관리와 품질관리를 바탕으로 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