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삼성전자-생산기술연-영주시 트라이볼로지 기술협력 MOU영주시, 6일 2023 국제 트리보 시스템 심포지엄 개최
㈜삼성전자-생산기술연-영주시 트라이볼로지 기술협력 MOU 체결 모습.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는 6일 영주 선비세상 컨벤션홀에서 트라이볼로지 및 베어링산업 관계자 1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2023 국제 트리보 시스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시는 베어링 산업과 트라이볼로지 기술 강화를 위해 ㈜삼성전자 및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주)삼성전자는 제품 개발 및 공동과제 수행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하이테크 베어링 시험평가센터의 장비활용과 기술지원 및 공동 연구개발사업에 적극 협력하며’ ▲‘영주시는 공동 협력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신속한 행정지원을 한다’는 내용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시의 미래 전략산업인 베어링 산업과 밀접한 학문이자 산업 전반에 걸쳐 성능과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찰, 마모, 윤활 현상을 연구하는 트라이볼로지 기술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학술교류의 장과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일본 나고야 대학교의 우메하라 교수를 비롯해 6명의 해외전문가의 주제발표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 이날 심포지엄은 트라이볼로지 기술과 베어링 산업의 연구 성과를 공유해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트라이볼로지 기술과 베어링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송호준 영주부시장은 “영주시는 트라이볼로지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베어링산업을 미래 전략사업의 핵심으로 정하고,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베어링산업 인프라 확충 사업을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영주시가 국내외 베어링 산업의 핵심 거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210억 원으로 베어링 제조기술센터 건립과 연구장비 확충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총사업비 2900억 원으로 36만평 규모의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를 2027년 준공 목표로 조성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