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케이메디허브, 의료기기 탑재 초소형 블루투스 모듈 개발
사진은 케이메디허브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박영상 선임연구원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의료기기에 필요한 기능이 탑재된 초소형의 블루투스 모듈을 개발했다.

재단은 최신의 Bluetooth 5의 통신 기술이 적용된 국내에서 가장 작은 사이즈의 통신 모듈을 자체 개발했고, 후속 연구로 의료기기 기업이 필요로 하는 블루투스 통신 모듈에 대한 크기와 성능 등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본 모듈에 적용했다.

본 모듈은 다층으로 설계된 전자회로 기판 내에서 배선의 방향을 최적화해 사용 가능한 입/출력 수를 기존 제품보다 2배로 증가시켰으며, 이를 통해 제품의 활용성과 확장성을 높인 것으로 평가된다.

모듈은 아날로그 및 디지털 기반의 바이오센서와 모두 호환이 가능하며, 적은 배터리 용량으로도 장시간 사용이 가능한 초저전력으로 설계돼, 반지나 귀걸이형의 초소형 디지털 의료기기에 적용 가능하다.

이번 모듈은 사람의 손톱보다 작은 크기의 무선통신 모듈로서 기존의 의료기기 기업이 IoT 기술을 도입하고자 할 때에 쉽고 빠르게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본 모듈을 개발한 박영상 선임연구원은 “기존의 제작 방식 보다 레이저 공법이 도입돼 더 작고 다양한 기능이 집약된 모듈 개발이 가능했다”라며, “본 기술이 무선통신 제품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기기 기업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에 발맞춰 저희 케이메디허브에서도 초소형의 무선 통신 모듈을 개발하고 발표하는 데 보람을 느낀다며, 이와 같은 핵심기술 확보를 통하여 혁신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점차적으로 플랫폼 서비스도 구축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을 활성화하고 기술을 선도하는데 일조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