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포스코 홀딩스 복귀 덕? 대구경북 시총 100조 원 돌파6970억 원 티웨이항공 대구 안착도 큰 영향
사진은 포스코 홀딩스. 디지털경제 DB

포스코 홀딩스가 포항으로 복귀하고 티웨이항공이 대구에 안착하면서 3월 지역 상장법인 시가총액이 100조 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가 11일 발표한 '2023년 3월 대구경북 상장사 증시 동향'을 보면 117개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100조 7394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달 대비 68.92%(41조 1037억 원) 급증한 것으로 2021년 이후 지역 상장법인 시총이 100조 원을 돌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포스코홀딩스(31조 1222억 원)와 (유)티웨이항공(6970억 원)의 본점 이전에 따른 시총 증가분은 31조 8192억 원(53.35%)으로 나머지 대경기업 증가분 9조 2845억 원(15.57%)을 크게 웃돌았다.

지역 투자자의 거래대금은 6조 7108억 원으로 전월 대비 48.54% 늘었다. 이는 국내 전체 주식시장 증가폭(34.67%)을 훌쩍 상회하는 수치다.

대구경북 상장법인 가운데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증가폭이 가장 큰 곳은 전달 대비 4조 2286억 원 증가한 포스코홀딩스다.

코스닥시장에선 전월에 견줘 1조 8549억 원 늘어난 엘앤에프가 1위를 차지했다.

주가 상승률은 유가증권시장에선 TCC스틸(91.50%), 코스닥에선 레몬(164.71%)이 가장 높았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