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케이메디허브, 혁신 의료기기 통합심사 통과 지원디지털 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사업 통한 우수 사례 등장
케이메디허브가 지원한 기업이 혁신의료기기를 개발하여 통합심사를 통과하였다. 사진은 케이메디허브 전경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가 디지털 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사업을 함께 수행하는 코어라인소프트의 뇌출혈뇌영상검출·진단보조소프트웨어가 혁신의료기기 통합심사를 통과했다.

케이메디허브는 디지털 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사업을 수행하며 기업·병원을 연계해 제품의 임상적 유효성을 검증하고 사업 결과를 활용하여 신의료기술 등제, 혁신의료기기 획득, 해외인허가 인증을 통한 국내·외 시장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코어라인소프트가 개발한 에이뷰 뉴로캐드(AVIEW NeuroCAD)는 이번 통합심사·평가를 완료함에 따라 복지부고시 개정, 공포(30일)를 거쳐 비급여로 의료현장에 빠르게 도입될 예정이다.

코어라인소프트는 AI기반 의료영상 솔루션 개발 전문기업으로 이번 에이뷰 뉴로캐드 소프트웨어의 심사를 케이메디허브는 ‘소프트웨어기반 디지털헬스케어 진단·치료기기 육성을 위한 실증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지원했다.

케이메디허브는 디지털헬스케어사업 지원을 통해 정밀·예방·맞춤 의료를 위한 객관적 지표를 마련하고, 최종적으로 국민건강수명 연장 및 국가적 의료비용 감소에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케이메디허브는 디지털헬스케어분야 기업들이 단독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고 이와 함께,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하여 원활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산업 진입을 도울 것이며 전국의 관련 의료기기 기업들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