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프리카, 폭염대응” ‘2023 쿨링 엑스포’ 17일 개막쿨루프·스마트 그늘막·차열블록 등 쿨산업 한자리서 확인
‘2022 쿨링 엑스포’행사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폭염과 기후·환경변화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을 위해 국내 유일의 ‘쿨산업전’을 17일부터 19일까지 엑스코에서 개최한다.

2019년부터 시작해서 올해 4번째로 열리는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은 무더위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 재난·안전 공무원 및 전문가, 기업,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대구의 대표행사로 운영될 예정.

2023년은 3~4월 봄꽃 개화 시기가 예년에 비해 한 주 이상 빨라졌고, 기상전문가와 과학자들은 ‘슈퍼 엘니뇨’ 현상으로 전례 없는 폭염을 경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로 인한 무더위, 미세먼지 발생 등 자연재해에 대응하기 위해 ‘쿨산업 육성’에 대한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은 대구광역시가 기후변화로 인한 재난ㆍ안전 분야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쿨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마련한 전국 유일의 산업 전문박람회로 행정안전부, 환경부, 조달청, 대구지방기상청이 후원으로 3일간 엑스코에서 열린다.

국내 53개 쿨산업 기업과 기관들이 참여하여 총 213부스가 운영되는 이번 박람회는 공공재, 산업재, 소비재 제품과 기술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중앙 및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산하기관, 공공기관 관계자와 기업 간 ‘구매상담회’를 비롯해서 바이어 유치 지원과 연계한 온택트(On-tact) 상담회 등을 개최하고 참가업체들의 판로 개척과 수출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5월 17일(수) 광주 20명을 포함해 전국 100여 명의 공무원들이 참석하는 ‘재난·안전분야 공무원 워크숍’이 운영되고, 5월 18일(목)에는 쿨산업 육성·진흥으로 대구의 신산업 동력으로 키울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민·관·학·연이 한자리에 모이는 ‘쿨산업 진흥 콘퍼런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5월 19일(금)에는 ‘전문가 초청 특별강연’ 등이 개최돼 전문가, 공무원, 학생, 일반시민, 등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다.

참관을 원하는 시민들은 당일 현장 등록을 통해 모든 행사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특히 관람 행사 중 다양한 경품 증정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