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고령군 치매안심센터 ‘청춘 사진관’ 운영
고령군 치매안심센터 ‘청춘 사진관’ 운영 모습. 고령군 제공

고령군 치매안심센터(센터장 김곤수)는 5월부터 11월까지 어르신들의 삶의 활력 증진 및 인지 회상을 통한 치매예방 활동에 도움을 주고자 청춘 사진관을 운영한다.

이번 5월 청춘사진관은 쌍림면 용담 문화센터에서 백산리 마을 어르신 및 치매안심센터 등록자를 포함하여 운영하였으며, 사진촬영에는 한국사진협회 고령지부 회원(서용교)님의 재능기부로 운영되었다.

고령군 치매안심센터는 청춘 사진관 운영을 위해 직접 어르신들의 화장, 교복과 소품 착용을 도우며, 사진 촬영 시에도 어르신들이 활짝 웃을 수 있도록 노력하였다.

청춘사진관 참여자 이모 씨는 “예쁘게 화장을 하고 옛날 교복을 입고 사진을 찍으니 고등학생으로 돌아간 기분이네요, 또 우리마을 주민들이랑 이렇게 함께 사진도 남기고 너무 좋은 추억이 되었어요.” 라고 말씀하셨다.

청춘 사진관은 매달 20일까지 치매환자 및 인지저하자 (치매안심센터 등록자)를 포함한 10명 이하의 팀으로 신청을 받으며, 매달 20일까지 치매안심센터(054-950-7961~2) 전화 신청 및 문의하면 된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