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관광
경상북도-말레이시아, 관광교류 협력 강화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말레이시아와 관광교류 협력 강화에 나섰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다툭 탄콕량 말레이시아여행사협(MATTA) 회장을 만나 말레이시아 방한 관광객 유치와 관광상품 개발 등 관광교류 협력을 강화하는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어 현지 아웃바운드 여행사 대표와 관계자 100여명을 초청해 경북관광 홍보설명회를 열고 관광객 유치 홍보에 나섰다.

이철우 지사는 또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경주(유네스코문화유산, 경주세계엑스포공원, 경주월드, 보문단지, 황리단길) △포항(스페이스워크, 영일대 해변, 호미곶, 청하시장, 사방기념공원, 구룡포),안동(하회마을, 병산서원, 도산서원, 만휴정, 월령교),문경(문경새재, 문경새재오픈세트장, 오미나라, 활공랜드, 짚라인, 레일바이크)을 중심으로 유네스코 지정 문화유산 관광지와 지역별 관광지를 함께 소개해 큰 관심을 받았다.

이와 함께, 현지 호텔과 대형마트에서 여승배 주 말레이시아 대사, 장재형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말레이시아 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K-경북 푸드 홍보전과 경북농산물 판촉행사'를 개최했다.
 
경북도는 이번 홍보전을 통해 우수한 경북 농산물에 대한 현지인들의 많은 관심과 수요를 확인하고, 향후 이를 경북의 독특한 관광 상품과 연계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펼쳐 말레이시아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한국과 말레이시아는 1960년 수교 이래 연간 상호 인적 교류가 100만 명이 넘을 정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는 나라다"라며, "이번 말레이시아 관광교류전은 K-콘텐츠가 가득한 관광도시 경북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며, 동남아에 불고 있는 한류 K-드라마, K-Foods, K-Pops 등 다양한 한류상품과 연계한 관광상품을 적극 발굴해 글로벌 관광시장에 경북도가 앞서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