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탄소중립 도시 대구” 시민햇빛발전소 10~13호 건립조합원으로 참여 후 발전소 건립을 위한 시민펀드 신청
대구시민햇빛발전소 6호기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시와 정부의 탄소중립정책의 일환으로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시민햇빛발전소 10호기~13호기를 대구 달성군에 위치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대경권연구센터 주차장 및 옥상에 건립한다.

이번 사업은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발전소 설립 취지에 공감하고 부지 제공자로 적극적으로 참여해 발전소 건립을 성사시켰다는 점에서 이전의 햇빛발전소와 다른 특색을 가지고 있다.

발전소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4개 부지(주차장, 옥상)에 태양광 발전시설 395kW 규모로 달구벌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에서 시민 대상으로 조합원 출자와 시민펀드 방식으로 건립자금을 조성할 예정이며 자금 모집이 완료되면 공사 착공에 들어가 올해 8월 준공되는 10호기를 시작으로 11월까지 11 ~ 13호기 모두 준공할 예정이다.

시민햇빛발전소는 시민(조합원)들의 출자금으로 공공기관이나 민간에게 제공받은 부지를 일정한 임차료를 지불하고 임대해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이다. 전력판매로 발생한 수익은 출자한 시민들에게 출자금액에 따라 수익률 약 4%~6% 정도 배분 받게 된다.

대구 시민이 시민햇빛발전소 건립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협동조합에 1인 1계좌 10만 원 이상(100계좌 1천만 원 한도) 출자해 조합원 자격을 취득 후 발전소 건립 자금 조성을 위한 시민펀드에 호기당 1계좌(100만 원)에서 최대 20계좌(2,000만 원)까지 참여할 수 있다.

시민 주도의 2050탄소중립 달성의 일환으로 대구광역시는 2021년 3월 대구형 시민햇빛발전소의 활성화를 위한 2050년 장기계획을 수립했으며, 앞으로 청년참여형, 청년주도형, 실버솔라형 등 다양한 유형의 사업모델을 발굴하여 2050년까지 500개소(발전용량 50MW) 설치를 목표로 시민단체, 협동조합, 한국에너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하여 사업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현재, 대구지역에는 2008년 수성못 상단공원에 시민햇빛발전소 제1호기(발전용량 30kW)를 설치한 이래 총 9기를 설치·운영하고 있고 생산된 전기는 한국전력공사에 전량 판매하여 대구광역시 탄소중립 도전에 기여하고 있다.

시민햇빛발전소 건립과 운영을 지원하고 있는 정현수 (사)누구나햇빛발전 회장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탄소중립 생활실천은 필수이며 앞으로 시민에 의해 지어지는 시민햇빛발전소는 대구의 탄소중립이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권금용 대구광역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사업 취지에 공감하여 부지를 제공해 주신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시민주도형 시민햇빛발전소 사업을 더욱 활성화시켜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