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중기부 평가 최우수 센터 선정대구 창업생태계 맞는 창업 중점사업 운영으로 성과 달성
사진은 제5회 대구 TIPS IR 행사 모습.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재일)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 22년 성과평가에서 최우수 센터로 선정되었다.

지난 2014년 전국 최초로 개소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기부, 대구시와 함께 손발을 맞춰오고 있으며, 전국 센터 중 청년 창업문화 확산, 기술창업 지원, 대·중견기업 오픈이노베이션 육성 전략 등의 성과를 통해 혁신, 도약, 특화 3개 항목에서 모두 최우수 평가를 받아 이번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 창업생태계에 맞는 정책을 기반으로 작년 한 해 동안 51개 창업지원 사업을 입체적으로 운영하였으며, 이를 통해 377개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매출 2,083억원, 신규고용 1,146명을 달성하여 성과확산을 견인했다. 또한, 161개사가 1,329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어려운 투자환경 속에서 창업기업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수 있도록 노력하였다.

 

◆청년창업 문화확산=먼저 대구의 청년 유출 문제의 심각성을 해소하고자 청년창업사업을 다각적으로 운영하여 그들의 경쟁력을 높였다. 대표 청년창업 활성화 프로그램인 클러치(CLUTCH)를 운영하여 126건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1,500여명의 청년들이 주도적인 창업문화를 조성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특히, 5년째 운영중인 ‘C-Seed 청년 스타트업 육성사업’은 2023 국가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하여 대표 창업지원 사업으로서의 브랜드 로서 인정을 받은바 있다. 그리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중기부 생애최초 청년창업 사업, 예비·초기패키지 사업을 동시 운영하는 주관기관이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기술창업 지원=또한 기술창업 지원을 확대하여 지역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혁신기업의 성장을 지원하였다. 대구시, 삼성전자와 함께 운영한 C-Lab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스타트업의 사업화부터 글로벌 진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였으며 이를 통해 C-Lab 출신 스타트업 10개사가 2023 CES혁신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올렸다. 올해부터 ‘대구 C-Lab’과 ‘삼성전자 C-Lab 아웃사이드 대구’의 2 Track 운영을 통해 외연을 확장시켜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과 육성, 후속 지원의 역할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그리고 대구시 5대 주력사업 중 하나인 ABB(AI, 빅데이터, 블록체인)와 헬스케어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디지털, 의료, 에너지분야 특성화된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해 지난 5년간 144개의 기업을 발굴하여 밀착 지원하였다. 창업성장 기술개발사업 디딤돌 R&D는 63개사 기업추천권을 부여받았으며 이는 전년대비 약2.5배 확대된 규모이며 전국에서 세 번째이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 이재일

◆대·중견기업 오픈이노베이션=뿐만 아니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중심의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혁신) 대표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해 동대구벤처밸리에 위치한 대구스케일업허브를 중심으로 대기업 및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스케일업 지원체계를 구축해 유망기업이 K-유니콘이 되는 발판을 마련하였다.

이번에 그동안 쌓아왔던 대기업 협력 프로그램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 중견기업-창업기업의 협업을 위한 전담팀 신설을 추진하였다. 전담팀을 통해 대동그룹, 삼익THK, KB국민카드, DB손해보험 등 대·중견기업의 참여를 유도하여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고 유망 창업기업을 키울 토양을 비옥하게 만드는 선순환 체계를 도모 할 계획이다.

나아가 수도권 대비 취약한 벤처창업 투자환경을 개선하고 민간 중심의 투자환경을 고도화하기 위해 중견기업과 함께 스타트업 전용 펀드도 조성하고 있다. 이처럼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센터의 노력이 본격화되면서 투자생태계의 긍정적인 환경변화와 더불어 지역경제 발전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이재일 센터장은 “수도권에 비해 부족한 환경속에서 지역 창업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핵심전략을 세워 문제해결의 계기를 마련한 결과 센터 개소이후 처음으로 최우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고 강조하고 “대구가 창업하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창업기업 5년 생존율이 전국 상위권인 특성을 잘 고려한 중점 추진전략이 필요하다” 라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