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2024항공방위물류 박람회(GADLEX 2024), 구미에서 개막29.~31. 3일간 국내외 100여개 기업, 전시관ㆍ세미나ㆍ수출상담 컨설팅 등

‘2024 항공방위물류 박람회’가 29일 구미코(Gumico)에서 3일 일정으로 개막했다.

경상북도와 구미시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국방부ㆍ산업통상자원부ㆍ국토교통부ㆍ방위사업청ㆍ공군이 후원하고 국내 최대 항공우주ㆍ방산 전시회인 ‘서울 ADEX’를 개최하는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이하 항공우주협회)가 주관한다.

29일 본 행사에는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장호 구미시장, 석종건 방위사업청장, 유재문 공군군수사령관, 김민석 항공우주협회 부회장, 백순창 경상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부위원장, 안주찬 구미시의회 의장, 기업체 대표 등 주요 내빈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상북도는 개막식 현장에서 세계 최대 특송사인 페덱스와(한국지사장 박원빈)와 도내 신선농산물 항공수출 개시 기념식을 가지며 성공적인 박람회 시작을 알렸다.

페덱스는 도내 농산물을 항공특송으로 신속하게 운송하고 지역 수출 농가는 항공운임 할인을 지원받는다. 서비스는 6월부터 개시되며 7월부터 경산 복숭아, 김천 포도, 성주 참외, 고령 딸기 등이 페덱스 항공특송을 이용해 수출된다.

향후 경상북도는 페덱스와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농산물 항공수출과 해외 판로를 확대하고, 대구경북공항이 개항하면 화물노선을 개설하고 이를 강화할 예정이다.

2030년 개항 예정인 대구경북공항 활성화와 지역 산업 발전을 위해 기획되어 올해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지난해 대비 확대된 규모로 100여 개 기업이 전시 부스‧상담회 등에 참여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기업 전시관 ▴방산ㆍ물류 세미나 ▴절충교역 연계 수출상담 및 기업지원 컨설팅 ▴관련 대학 체험행사 등이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주요 기업으로는 한화시스템, LIG넥스원, 도레이첨단소재, 한국항공서비스(KAEMS), 엠브레어(브라질),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남방항공(중국), STX에어로서비스, UPS, FedEx, 순펑(SF익스프레스, 중국), 휴니드테크놀러지스 등 각 분야 선도기업이 참가한다.

이와 함께, 방위사업청, 코트라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 한국통합물류협회 등 관련 기관도 참여해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또, 절충교역 수출상담회에는 에어버스, 보잉, IAI, SAFRAN, GE Aerospace, BELL 등 10여 개의 글로벌 항공우주 기업이 참여해 국내기업과 일대일 상담을 진행한다.

절충교역 수출 상담 과정에서 도내 소재 중소기업과 해외업체 간 항공용 소재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에, 경북도는 수출 매칭도가 높은 대상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절충교역을 경북 항공 방위산업의 주축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경상북도는 대구경북공항시대를 대비해 항공‧방위‧물류산업 생태계 조성과 관련 기업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대한민국 중심부에 위치한 신공항이 건설되면, 대구‧경북이 연계해 항공 및 공항 관련 산업은 물론 방위, 물류, 문화관광산업 등에 있어 대한민국 제2의 경제도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주은 기자  mjing11@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