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예술/학술
대구시향 제507회 정기연주회, 브라질로 떠나는 뮤직 바캉스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 심포니 지휘자 에반드로 마테 객원지휘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은 정열의 나라 브라질로 클래식 음악 여행을 떠난다. 오는 7월 12일(금)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개최되는 <제507회 정기연주회>로, 브라질 대표 오케스트라 중 하나인 포르투알레그리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예술감독 겸 지휘자로 활동 중인 에반드로 마테가 객원 지휘한다. ‘브라질에서 온 클래식’을 부제로 한 이날 공연에서는 마테의 지휘와 해석으로 브라질 작곡가 안토니우 카를루스 고메스(1836~1896), 에이토르 빌라로부스(1887~1959), 세자르 게하피시(1914~1993)의 관현악곡을 선보이는 한편, 피아니스트 정다슬이 리스트의 “죽음의 춤(토텐탄츠)”으로 강렬한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첫 무대는 게하피시의 관현악 모음곡 제2번 “페르남부카나”로 연다. 게하피시는 20세기 가장 다재다능한 브라질 음악가 중 한 명으로, 그만의 독창적 사운드와 뛰어난 오케스트레이션은 클래식 음악뿐만 아니라 방송매체, 영화 등 상업적 영역에서도 진가를 발휘하였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바이올린과 작곡을 공부한 그는 브라질 북동부 페르남부쿠 주로 이주해 현지 민속 음악과 전통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1953년에는 상파울루에서 마찬가지로 현지 음악 연구에 몰두하여 그곳의 토속 음악을 담은 관현악 모음곡 제1번 “파울리스타”와 북부 페르남부쿠의 음악에 대한 관현악 모음곡 제2번 “페르남부카나”까지 두 개의 모음곡을 완성하였다.

이번 무대에서 만나게 될 관현악 모음곡 제2번 “페르남부카나”는 ‘마라카투’, ‘카보클리뇨스 춤’, ‘아보이아도’, ‘프레보’까지 네 곡으로 이뤄져 있다. 각 곡은 대조적이면서 강렬한 매력을 지녔는데, 단순한 민속 춤곡의 모음이 아닌 라틴 아메리카의 특징이 녹아 있는 화려하고 역동적인 분위기와 짜임새 있는 곡 구성이 돋보이는 작품들이다.

피아니스트 정다슬이 리스트가 1849년 완성한 “죽음의 춤”을 협연한다. 이 곡은 리스트가 이탈리아 여행 도중 피사의 묘지인 캄포산토에서 ‘죽음의 승리’라는 그림을 보고 영감을 받아 작곡한 것으로 전해진다. 5개의 변주로 구성된 단악장이며, 주요 선율은 그레고리오 성가 ‘분노의 날’을 바탕으로 하였다.

피아노의 불협화음으로 시작해 저음 금관악기가 이 주제를 위엄있게 제시하고, 다양하게 변주되면서 기괴한 분위기로 이끈다. 마치 죽은 자들이 깊은 밤 무덤에서 나와 무도회를 펼치는 모습을 묘사하는 듯하다. 악마적인 힘과 서정적인 매력을 동시에 가진 극적인 곡이다.

객원지휘자로 초청받은 에반드로 마테는 “광활한 영토만큼이나 다양한 문화, 인종, 자연환경이 어우러진 브라질은 전통과 새로운 문화가 융합되며 발전해 왔다. 이 특색이 가장 잘 드러나 있는 것이 ‘브라질 음악’이다. 빌라로부스의 ‘쇼루스’는 브라질 민속 음악과 서양음악이 접목된 감각적인 작품이며, 게하피시의 ‘페르남부카나’에서는 브라질 민속 선율에 세련된 화성과 화려한 리듬까지 더해져 브라질의 개성 뚜렷한 음악색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대구시향 <제507회 정기연주회>는 일반 R석 3만원, S석 1만 6천원, H석 1만원으로,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 인터파크(1661-2431)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대구시립교향악단(053-250-1475)

윤주은 기자  mjing11@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